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불닭의 사진세상~

무릇 만남과 인연이란 우연에서 시작되는게 아닐까?


배우 허영란은 자신이 아주 힘들었을때 남편을 만났다고 한다.


2일 방송 된 SBS 파워FM 라디오 프로그램 '김창렬의 올드스쿨'에서 허영란은 결혼생활에 대한 질문에 “아직까지는 너무 좋다. 심심하지 않고 항상 내 편이 있는 느낌”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이후 허영란은 남편을 어떻게 만나게 되었는지 물었더니 “연극을 통해서 만나게 됐다. 소속사 문제로 힘들었을 때 연극에 도전하게 됐는데 연극이 처음이다 보니 너무 힘들었다. 남편과 친구처럼 지내다 만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본인이 더 좋아했기에 남편에게 먼저 대시했다고 고백하며 “누구한테 먼저 ‘만나볼래’라고 했던 것은 처음이었다. 순수한 모습이 마음에 들었다. 이 사람과 결혼해야겠다는 생각이 확고했다”고 남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고 한다.


참 힘들고 어려울때 의지가 되는 사람이 정말 고맙구 좋은 인연이 되지 않는것인가 싶다.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