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불닭의 사진세상~



안녕하세요~ 블로거 불닭이에요~


치어리더 박기량에 대한 고소가 진행 된 야구선수 장성우의 징역 구형 소식이 알려진 가운데, 당시 박기량의 심경도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박기량의 소속사 RS컴퍼니는 지난해 10월 12일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논란으로 피해를 입은 사실을 전하며 루머를 해명했다는데요!


박기량 측은 “10월 8일 목요일 소셜미디어상에 올라온 A선수 관련 폭로성 글로 인해서 많은 분들이 혼란스럽고 걱정 하셨을 거라 생각된다”면서 “해명이 늦은 이유는 A선수 관련 폭로성 글에 다수의 피해자 분들이 계셨고 저희의 발언으로 인해 2차, 3차 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정확한 사실 파악이 필요했기 때문이다”고 밝혔다네요.


이어 “소속사에서는 지난 4일간 입장 표명과 해명을 위해 소셜미디어에 폭로성 글을 올린이의 신원과 사실여부를 파악하는데 주력 했다. 올린이의 신원과 이 일의 정황을 파악했다”면서 “공개된 메신저의 내용은 사실무근임을 말씀드린다. 절대 사실무근의 낭설이다”고 루머를 해명했다고 합니다.


또 “지금부터는 법적조치 등의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하여 대응할 것이고 적극 해명 할 것이다. 추측성 음해 글과 확대재생산 글에 대해서도 적극 대응 할 것”이라며 “박기량 씨는 수년 간 묵묵히 최선을 다하며 본인의 자리를 지켜온 25살의 여성이다. 이번 일로 인해 큰 충격과 상처를 받았다”고 박기량의 심경을 전했다네요.


참 당시 많이 힘들었겠네요...

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Comment +0